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신한울 원전, 여러 가능성 있어"

■ 한수원 국감
"3·4호기 건설 취소 아닌 보류"
정재훈 사장, 野질의에 강조

  • 조양준 기자
  • 2019-10-14 17:14:08
  • 공기업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이 취소가 아닌 ‘보류’ 상태임을 강조하며 “여러 가능성이 다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14일 국회에서 진행된 한수원 국정감사에서는 현 정부 들어 건설이 보류된 신한울 3·4호기 원자로에 관한 야당 의원들의 질의가 잇따랐다. 정 사장은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정부에서 정한 로드맵과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의해서 일단 빠진 상태였다”며 “그러나 지난해 6월 15일 이사회 때 검토를 해보니 이미 발전허가가 나 있어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는 판단 아래 보류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류 결정 자체도 굉장히 쉽지 않았다”며 “여러 변수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신한울 3·4호기 발전사업허가를 취소할 계획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보류는 여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며 “소송을 전제로 하면 취소할 수도 있지만 그럴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할 수 있다는 건 아니다”라고 확답을 피했다.


정 사장은 “우리(한수원)는 정부 방침을 따라야 한다”며 “정부와 국회에서 새로운 결정을 내려준다면 그에 따라 움직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문화재단이 지난해 원자력 홍보 명목 예산을 받아 이를 신재생 에너지 홍보에 주로 쓴 것으로 나타났다.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지적했다. 원자력 홍보를 위해 지난 1995년 설립된 원자력문화재단은 문재인 정부 출범 뒤인 2017년 11월 현재 명칭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윤 의원은 “에너지문화재단은 원자력 홍보 사업의 세부사업인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337건 가운데 원전 홍보는 단 8건에 불과했고, 탈원전·신재생발전 관련은 148건이었다”며 “원자력 홍보 명목으로 48억원을 받아 예산을 전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종배 의원은 에너지문화재단이 명칭 변경 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책정된 총 10억원의 에너지 정책 홍보 예산 가운데 75%를 신재생 에너지 정책 홍보에 썼다고 비판했다./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