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토스, 하나銀·SC 손잡고 제3인터넷은행 재도전

토스, 하나銀·SC 손잡고 제3인터넷은행 재도전

지난 5월 제3인터넷은행 에서 탈락했던 토스가 KEB하나은행·SC제일은행·중소기업중앙회 등과 손잡고 재도전에 나섰다. 지난번 탈락했던 이유인 자본안정성 문제를 시중은행을 끌어와 대폭 보완했기 때문에 연내 ‘토스뱅크’가 탄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관련기사 10면

금융위원회가 10~15일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접수한 결과 토스뱅크 컨소시엄과 소상공인연합의 ‘소소스마트뱅크준비단’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탈락한 키움증권과 참여 가능성이 거론됐던 신한금융은 신청하지 않았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토스가 34% 지분으로 최대주주이고 KEB하나은행·한화투자증권·중소기업중앙회·이랜드월드가 각각 10%로 2대 주주가 된다. 또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 4%의 지분으로 참여한다. 알토스벤처스·굿워터캐피털·리빗캐피털 등 외국계 벤처캐피털(VC)도 함께했다.


토스는 1차 신청 때 토스 지분율이 60%대에 외국계 VC까지 합치면 80%에 달해 당국으로부터 자본안정성을 지적받았다. 하지만 이번에 토스 지분을 절반으로 확 낮췄고 해외 VC 지분도 10%대 초반으로 줄였다.

토스는 다방면의 영업활동을 하는 시중은행과 차별화해 중신용 개인 고객 및 소상공인(SOHO) 고객에 집중하는 ‘글로벌 챌린지 뱅크’를 모델로 삼았다. 컨소시엄에 참여한 저축은행, 중기중앙회, 리테일 네트워크를 보유한 이랜드월드 등의 역량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토스 컨소시엄의 한 관계자는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돼온 고객을 위한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