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프듀X’ 조작 연루 의혹 .. ‘스타쉽듀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들이 Mnet ‘프로듀스X101’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6일 MBC ‘PD수첩’은 ‘아이돌학교’, ‘프로듀스 101’,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등의 조작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 방송에서는 생방송 당시 시청자 문자 투표를 담당했던 제작진이 현장에 없었고, 제3의 장소에서 다른 제작진들에게 투표 결과를 따로 알려줬다고 주장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 특혜의혹 논란이 커지자 16일 오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는 트래픽 초과로 접속불가 상태가 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 제보자는 ‘프로듀스X 101’ 제작진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들의 분량을 챙겨주며 밀어줘 연습생들 사이에서 ‘스타쉽듀스’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고 밝혔다. 그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사전에 경연곡을 먼저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프로듀스 X 101’에 출연했다는 또 다른 제보자는 “첫 방송부터 이 기획사는 되겠다 싶은 곳이 있었다. 분량부터 달랐다. 스타쉽이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건이기 때문에 저희가 더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는 것 같다. 저희는 수사에 최대한 협조를 하기로 했다”고 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씨스타, 몬스타엑스, 케이윌 등이 소속됐다.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인 킹콩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해 레이블을 확장했다. ‘프로듀스’ 시리즈엔 씨스타 출신 소유, 몬스타엑스 주헌 등이 멘토로 출연한 바 있다. 킹콩 소속 배우 이동욱이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MC를 맡은 바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유착 의혹이 불거져 압수수색을 당한 울림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등의 사례도 전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