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오신환 "민주당, 선거법·공수처 순서 뒤섞지 말라"

민주당 공수처 先처리 움직임 견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변화와 혁신을 위한 대안행동’(변혁) 소속의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2일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법을 가장 먼저 논의하고 선거법 검경수사권 조정 나중에 얘기하자는데 가당치 않는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순서에서도 검경수사권조정안이 가닥을 잡아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설치할지 논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순서를) 뒤섞지 말라”며 “선거법은 선거법대로 여야합의 처리를 노력하고 검경수사권 조정은 주어진 기간 동안 차분히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조국 사태로 불리해진 여론 지형을 뒤집기 위해 검찰개혁을 정치공세 소재로 악용할 생각을 보이는데 멈춰달라”며 “바미당은 선거법 합의처리와 합리적 검개안 도출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민주당은 정치공세 중지하고 진지 협상을 임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오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유승민 변혁 대표의 언론 인터뷰의 내용과 오 원내대표의 공수처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의견차이가 없다”고 답했다. 그는 “검경 수사권 조정이 잘 이뤄지면 공수처는 불필요하다”며 “(공수처 법안이) 상정을 예정하고 있어 그것을 부정할 수 없다. 현실적으로 정치 복원 차원에서 협의해서 모든 것을 합의 도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