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옥탑방의 문제아들' 선우선, 톡톡 튀는 사차원 인증.."침대보다 관이 좋아"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선우선이 출연해 관 속에서 자는 독특한 취미를 공개한다.

사진=KBS


오는 28일 월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과 함께 배우 선우선이 등장해 톡톡 튀는 사차원 예능 감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김숙은 동갑 절친 선우선의 등장에 남다른 친분을 표하며 우정을 자랑했다. 이에 정형돈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둘이 친구야?”라며 김숙과 선우선의 얼굴을 재차 확인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은 “선우선은 굉장히 독특한 사람”이라며 그녀의 남다른 일상들을 폭로했는데, 특히 “집에 있는 좋은 매트리스는 나를 주고 본인은 편백나무 관에서 자더라”고 말해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관이 집에 왜 있냐”는 김용만의 질문에 선우선은 “관에서 휴식을 취하고 잠도 잔다”, “피톤치드가 나와 심리적으로 안정이 된다”며 관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선우선의 사차원 취미에 놀란 정형돈은 “남편은 별 말 안 하냐” 물었고, 이에 선우선은 “관에 남편과 같이 들어간다”며 충격적인 대답을 해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종잡을 수 없는 선우선의 사차원 매력은 문제를 푸는 동안에도 이어졌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답변을 내놓는가 하면, 힌트를 얻기 위해 특별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민경훈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에 김용만은 “역대 출연한 게스트 중 가장 독특하다”며 진땀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엉뚱함으로 종횡무진 하는 선우선의 활약, 그리고 그녀의 독특한 관 사랑(?)은 오는 28일 월요일 저녁 8시 55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