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단독]혹시 입양됐나...장기 실종아동, 美서 찾는다

警, 한인혼혈입양인단체와 손잡고

실종자 가족 DNA 입양아와 대조

향후 외교부와도 공조, 미국 넘어

해외 입양 전체 아동으로 확대도

민갑룡(왼쪽 네번째) 경찰청장이 지난 10월8일 서울 동대문구 용두치안센터 내에 문을 연 실종자 가족 지원센터 개소식에서 실종자 가족들과 함께 가림막을 걷고 있다. /사진제공=경찰청




경찰이 장기실종자를 찾기 위해 가족들의 유전자(DNA) 정보를 미국 입양아들과 대조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수십년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장기실종자 가운데 일부가 미국으로 입양 보내졌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조치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미국 내 한인혼혈입양인연합 ‘325캄라’와 손잡고 국내 장기실종자 가족의 유전자를 채취한 뒤 미국에 등록된 한인 입양인 유전정보와 대조해 실종자를 찾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입양인이 대표로 있는 비영리 민간단체인 325캄라는 미국으로 보내진 한국인 출신 입양인들의 DNA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곳이다. 지난 2017년 11월부터는 한국인 입양자의 가족 찾기를 지원하고자 유전자 키트를 무료로 제공하고 등록대행 등을 진행해왔다.

관련기사



경찰청 아동청소년과 담당자는 10월 미국으로 건너가 325캄라 측과 만나 한국 내 장기실종자 가족과 미국 내 한인 입양인의 DNA 정보를 대조하는 등의 협업 가능성을 논의했다. 다만 관계 법령의 부재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미국의 민간 유전자분석기업의 직접적인 DNA 대조는 어렵다고 판단한 경찰은 국내 장기실종자 가족들을 대상으로 한 325캄라의 유전자 등록대행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찰청은 오는 11월4일부터 올해 말까지 경찰에 실종 신고된 장기실종자 가족(단순 입양자 제외)들을 대상으로 유전차 채취와 등록을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청이 대상자를 모집하면 325캄라가 채취·등록한 유전자를 미국으로 보내 분석·대조한 뒤 일치할 경우 경찰이 325캄라와 함께 가족 상봉을 지원할 방침이다. 경찰은 10월 초 문을 연 실종자 가족 지원센터를 유전자 등록을 위한 임시사무실로 325캄라 측에 제공하기로 했다. 경찰은 초기 등록 대상자만 최소 1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찰청은 향후 외교부와도 공조해 미국뿐 아니라 해외로 입양된 전체 실종 아동들로 유전자 채취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이 국내 장기실종자 가족과 미국 내 입양인들의 DNA 대조 작업을 추진하게 된 것은 실종된 지 수십년이 지난 아동의 경우 해외로 입양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과거만 해도 실종아동이 가족을 찾지 못할 경우 무연고자로 분류돼 보육원에 머물다 해외로 입양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실제로 최근에는 44년 전 실종된 딸을 유전자 정보를 통해 찾아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1975년 딸을 잃어버린 한태순(67)씨는 자포자기하던 도중 3년 전 DNA를 등록해두면 딸을 찾을 수도 있다는 얘기에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다. 한씨가 DNA를 등록한 곳도 바로 325캄라였다. 결국 10월4일 한씨에게 ‘딸을 찾았다’는 전화가 걸려왔고 한씨는 같은 달 18일 한국을 찾은 딸 신경하(49)씨와 극적으로 상봉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실종된 지 10년 넘게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장기실종자는 올 10월 현재 전국적으로 54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나무를 베는데 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도끼를 가는데 45분을 쓰겠다"고 링컨이 말했습니다.
열심히 도끼를 가는 마음으로 날카로운 기사를 쓸 수 있는 내공을 쌓아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