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런닝맨' 전소민♥ 양세찬, 다시 시작된 초고속 썸..'NEW 월요 커플 탄생' 예감

3일(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지난번에 이어 양세찬과 전소민의 러브라인이 또 한 번 주목받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사진=SBS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미션 도중에 “서로가 사귀자고 한다면?” 이라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당연히 좋다”라고 대답해 두 사람의 러브라인이 예상됐는데, 이번 방송에서도 두 사람의 미묘한 러브라인이 이어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자연스럽게 연애 이야기를 나눴고, 전소민은 다시 한 번 양세찬을 향해 “나 어때?”라고 물어보며 그의 마음을 확인하려 했다. 하지만 전소민의 훅 들어온 애정표현에 당황한 양세찬이 답변을 흐리자, 전소민은 퉁명스럽게 “오늘은 내 옆에 앉지 마”라고 외쳤고 멤버들은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대화에 폭소했다.

한편, 이후 진행된 미션에서 살벌한 경고를 날린 전소민이 자연스럽게 양세찬의 옆자리를 차지하며 미묘한 썸의 관계는 계속 이어졌다. 전소민은 양세찬이 한 미션에서 지식과 관련해 정답을 제대로 이야기하지 못하자 “양세찬이 나를 평강공주로 만들어 줄 것 같다. 양세찬은 바보온달” 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전소민-양세찬이 새로운 월요 커플의 바통을 이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런닝맨’은 3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