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투자의 창]"2020년 코스피 2,450 간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2020년 증시 전망이 발표되고 있다. 2020년 코스피는 3가지 이유에서 부활의 가능성을 갖고 있다.

우선, 실적이다. 올해 미중 무역분쟁과 같은 정치적 갈등도 있었지만, 한국 기업들의 실적은 수출 부진으로 인해 크게 부진했다. 그러나 내년에는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 우선 애플이나 인텔과 같은 미국 IT 하드웨어 기업들의 매출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은 한국 하드웨어 기업들의 수출 및 매출이 회복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탄으로 해석할 수 있다. 실제로 한국 기업이익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코리아 기준으로 볼 때, 2019년 -36%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반대로 2020년은 25%의 증가세가 예상된다. 기저효과의 영향도 있고, 미국과 중국의 스몰딜을 감안하면 기업이익의 상승 반전이 기대된다.

둘째, 금리의 변화다. 지난 10월 연방준비위원회(Fed·연준)는 T-bill(단기 재정증권)을 중심으로 2019년 11월~2020년 2·4분기까지 단기국채 매입정책을 발표했다. 장단기금리 차 하락과 역전 우려를 완화시킬 가능성이 높은 유동성 확장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특히 독일· 중국 등이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재정지출을 확대할 가능성이 높고, 미국도 내년 11월에 대선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정부의 지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유동성 장세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관련기사



셋째, 환율시장의 안정성이다. 올해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달러 대비 위안화가 약세를 보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에는 대선 준비 태세로 변화할 가능성이 높고, 자국 경기에 보다 신경을 쓸 가능성이 높아 무역분쟁과 같은 대외 갈등을 어느 정도는 봉합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적인 관세율 인상과 관세 부과 품목 대상 확산을 미룬다면 위안화는 강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 위안화와 원화의 연동성이 높다는 점을 감안 시 내년에는 원화도 강세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다. 달러를 매도하고 위안화와 원화를 중심으로 한 신흥국 통화를 매수하는 캐리트레이드(carry trade)가 활성화되면서 글로벌 유동성이 신흥국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커졌다. 외국인 매수세가 기대된다.

위의 세 가지 이유로 인해 내년 한국 증시는 2년간의 부진을 떨치고 부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내년 코스피 지수의 상단을 2,450포인트 정도로 보고, 투자의 기회를 찾자는 희망을 제시하고 있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변화하는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겠죠?
기존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편견없이 사회를 바라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