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양현석 '비아이 마약 무마하려 협박' 등 혐의로 정식 입건

경기남부청, 비아이 마약 관련 한서희 협박·배임·범인도피 교사로 정식 입건

2016년 “너 망하게 하는거 진짜 쉽다” 한서희 협박해 진술 번복하게 한 혐의

한서희 변호사비용 회삿돈으로 지원, 비아이 경찰수사 막은 범인도피 교사 혐의까지

6일 경찰조사 불출석, 경찰 “다시 일정 조율해 조사하겠다”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아이돌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보한 한서희를 협박한 혐의로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피의자로 정식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협박 등 혐의로 최근 입건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연습생 출신 인플루언서 한서희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던 도중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만든 혐의를 받는다.

한서희는 당시 양 전 대표가 ‘우리 애들이 조사받으러 가는 것 자체가 싫다’, ‘내가 너 망하게 하는 건 진짜 쉽다’, ‘경찰 조서 다 볼 수 있는 사람’이라는 등 진술 번복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양 전 대표가 주기적으로 소속 연예인들이 마약 검사를 하고 있으며, 일본으로 보내 마약 성분을 빼 검사에 나오지 않게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 과정에서 양 전 대표는 한서희의 변호사비용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서희가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을 지원한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양 전 대표가 결국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은 범인도피 교사죄까지 포함해 협박, 업무상 배임 등 3가지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서희는 이같은 내용을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다. 권익위는 자체 조사 후 한서희가 검찰에서 조사받기를 원하는 점 등을 들어 사건을 검찰에 이첩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배당됐다.

이후 2016년 한서희를 수사한 용인동부경찰서가 속한 경기남부청이 전담팀을 꾸리는 등 수사의지를 보여 결국 경찰에서 수사를 맡는 것으로 정해졌다. 따라서 지난 9월 이 사건을 맡은 경찰은 증거를 확보에 주력해왔다.

경찰은 이날 양 전 대표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으나 양 전 대표는 출석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양 전 대표는 경찰에 출석할 수 없음을 알리고, 추후 다시 조사일정을 잡고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 전 대표 측과 다시 일정을 조율해 조만간 소환조사 할 것”이라며 “A 씨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의문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