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與, 총선 비례대표 정하는 공천심사단에 '2030' 절반 포함 검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확정하는 국민공천심사단에 ‘2030세대’ 청년을 절반가량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7일 민주당에 따르면 총선기획단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은 “비례대표 명단을 확정하는 국민공천심사단 인원의 절반을 20∼30대로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심사단에 2030세대 절반이 포함되면 청년 비례대표 후보가 많이 포함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을 통해 청년층의 정치 참여를 대폭 늘리겠다는 방침이며, 국민공천심사단 구성 등 공천 과정부터 이를 위한 장치를 마련하겠다는 생각이다. 앞서 윤 사무총장은 지난 5일 기획단 첫 회의에서도 “도덕성과 공정성에 대한 청년들의 강렬한 요구를 수용해 공천 과정에서부터 혁신적으로 준비하겠다”며 “여성·청년이 후보자가 되는 것을 넘어 공천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하정연 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