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0월 대미수출 16% 급감

미중 무역전쟁 여파

수출입 부진…"시장 예상보다는 선방"

미중 무역전쟁이 이어진 10월 중국의 대미 수출이 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달러 기준 중국의 10월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했다.

시장에서는 3.9% 감소를 예상했으나 이보다는 양호한 성적이다. 9월에는 3.2% 줄었었다. 수입액은 6.4% 줄었다.

수출은 3개월, 수입은 6개월 연속 감소세다.

특히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이어지면서 대미 수출이 전년 동월에 비해 16% 급감하면서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세를 나타냈다.

대미 수입 역시 14% 줄었다. 대미 흑자의 경우 17% 감소했으나 264억달러로 8개월째 200억달러를 넘었다.

관련기사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