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포스코 사외이사, 해외 기관 투자자 만나 소통

국내 이어 싱가포르서 사외이사 IR 개최

포스코센터/연합뉴스


포스코 사외이사들이 해외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가 미팅(IR)을 진행했다.

포스코는 사외이사들이 지난 7~8일 싱가포르에서 블랙록을 비롯한 싱가포르 내 지분율 상위 6개사를 방문해 이사회 구성, 경영 현안 등에 대해 주주들과 소통했다고 10일 밝혔다.

관련기사



이번 IR에는 김신배 이사회 의장, 박병원 이사, 김주현 이사 등 사외이사 3명이 참여했다. 포스코 측에서는 임승규 재무실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주주들에게 이사회 구성과 역할, 경영 현안, 주주환원정책 등에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사외이사들은 포스코의 투자와 신사업 선정, 승인된 사업의 위험도 평가 등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투자 안전성을 높인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사회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가 주주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것이다”며 “취합한 주주들의 의견을 이사회에서 공유하고 경영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