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특징주] '이낙연 총선 출마설'에...李 총리 테마주 급상승

남화산업 상한가 찍어

이낙연 국무총리 테마주로 거론되는 종목들이 장중 강세를 보이고 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정치인 출신 정부 인사의 총선 출마를 막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놓으면서 이 총리가 내년도 국회의원 선거에 나설 수 있을 거란 관측이 나온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날 오전 10시 42분 현재 주식시장에서 남화산업(111710)은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57%)까지 뛰어오른 1만2,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남화산업의 계열사인 남화토건(091590)(17.7%)을 비롯해 남선알미늄(008350)(24.78%), 남선알미우(008355)(17.93%), 이월드(084680)(16.27%), 티케이케미칼(104480)(13.01%) 등도 10%를 훌쩍 뛰어넘는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이들 기업은 공통적으로 이 총리 테마주로 거론되고 있다.

남화산업은 이 총리의 지역구인 전남 무안에 무안CC 골프장을 운영하고 있다. 남선알미늄과 티케이케미칼은 계열 관계인 SM그룹 삼환기업의 이계연 대표가 이 총리의 친동생이라는 이유가, 이랜드그룹 산하 이월드는 박성수 그룹 회장이 이 총리와 광주제일고 동문이라는 점이 꼽힌다.

노 비서실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해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저희가 놓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심우일 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