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미세먼지 심한 날도 하루 3회 실내 환기하세요"

국가기후환경회의 등 권고

환기 안하면 발암물질 쌓여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도 하루 3회 이상, 매회 10분씩 창문 등을 열고 실내를 자연환기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권고가 나왔다.

또 건강한 일반인과 어린이는 초미세먼지 농도 50㎍/㎥까지는 보건용 마스크 없이 일상생활을 해도 무방하며, 50~75㎍/㎥까지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게 건강에 이득이 된다.

관련기사



국가기후환경회의와 질병관리본부·대한의학회는 최근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를 통해 ‘10가지 미세먼지 국민행동(권고안)’을 발표했다.



권고안에 따르면 미세먼지가 좋거나 보통인 날에는 하루 3회 30분 이상씩 실내 공기를 자연환기하는 게 좋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도 ‘1일 10분씩 3회 이상 자연환기’라는 새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오랜 시간 실내 환기를 하지 않으면 이산화탄소, 발암성 물질인 포름알데히드와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이 실내에 축적되기 때문이다.

음식물을 조리할 경우에는 30분 이상 자연환기와 동시에 주방 후드 가동을 권고했다.

그동안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국민 모두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지만 권고안은 건강상태에 따라 마스크 착용 기준을 달리했다.

권고안에 따르면 미세먼지 나쁨(35~75㎍/㎥) 구간 중 노인·임산부·기저질환자 등 취약계층은 35㎍/㎥ 초과 시 마스크를 끼고 과도한 실외활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 건강한 일반 국민은 초미세먼지 농도 75㎍/㎥까지는 일상생활과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게 건강에 이득이 된다. 다만 50㎍/㎥ 초과 농도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고 실외운동은 도로변을 피하고 공원 등에서 하는 게 바람직하다.

초미세먼지 입자는 지름 2.5㎛(0.0025㎜) 미만으로 미세먼지의 4분의1, 머리카락 굵기의 3~5%에 불과하다. 자동차·난방·발전 등을 위해 석유·석탄 같은 화석연료를 태우는 과정에서 배출된 질소·황산화물 같은 대기오염물질이 공기 중에서 반응해 형성된 황산염·질산염과 탄소류·검댕 등이 75%를 차지한다. 카드뮴·납·비소 같은 유해 중금속이 뒤섞여 있어 국제암연구소에서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천식환자 사망위험이 13%, 폐암 발생위험이 22% 증가한다는 해외연구도 있다.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