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北 첫 국무위원회 대변인 명의 담화…대미 고강도 압박

대변인 명의 담화 통해 한미연합훈련 맹비난

조선신보 “새로운 길도 준비“…무력시위 시사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시험사격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이달 중순 예정 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대해 국무위원회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강력하게 비난했다. 북한이 국무위 대변인 명의 담화를 낸 것은 김정은 집권 이후 처음으로, 그만큼 현재 미국에 대한 북한의 불만 수위가 높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무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대화상대인 우리 공화국을 과녁으로 삼고 연합공중훈련까지 강행하며 사태발전을 악화일로로 몰아넣은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에 대해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북한은 앞서 지난 6일 권정근 외무성 순회대사 담화를 통해 연합공중훈련을 비난한 바 있다.

대변인은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 측이 가장 예민한 시기에 반공화국 적대적 군사 연습을 강행하기로 한 결정은 인민의 분노를 더더욱 크게 증폭시키고 지금까지 발휘해온 인내력을 더는 유지할 수 없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또한 우리가 높은 인내와 아량을 가지고 연말까지 정해준 시한부도 숙고하여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미국의 이 같은 움직임들은 쌍방의 신뢰에 기초하여 합의한 6·12조미(북미)공동성명에 대한 노골적인 파기이며 세계를 크게 흥분시켰던 싱가포르 합의에 대한 전면부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북한이 ‘국무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주요 인사들의 담화 발표에 이어 이처럼 김정은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무위원회’ 이름으로까지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후 군사행동, 즉 국제사회가 크게 반발할 신형 잠수함에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등을 정당화하기 위한 명분 축적 차원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국무위 대변인 담화에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대외 선전매체인 조선신보를 통해서도 ‘새로운 길’을 언급하며 미국을 압박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조선의 실천, 대화에도 대결에도 준비돼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고 영도자의 시정연설을 통해 미국에 주어진 대화의 시한부는 올해 말”이라며 “그때까지 미국이 조선 측과 공유할 수 있는 문제 해결의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수뇌회담이 열리지 않으면 대화의 기회는 사라진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달 2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시험 발사한 데 대해 “또 하나의 핵전쟁 억제력을 과시해 대화와 대결의 양자택일에서 미국이 현명한 선택을 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며 시험발사가 미국 압박용이었음을 시사했다. 아울러 초대형방사포를 언급하면서 “주한미군이 서울에서 남쪽인 평택으로 이동했지만 사정거리 안에 두고 있다”는 위협까지 했다.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