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호선 신정지선 정상운행...'출근대란' 가까스로 방어

신도림~까치산 열차 3대 운행

차량기지서 특수차 충돌사고 발생

6일 오전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에서 역무원이 대체 교통수단을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고로 서행했던 서울 지하철 신정지선(신도림~까치산)의 운행이 6일 오전 7시 46분부터 정상 복구됐다. ‘출근 대란’은 가까스로 막았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오전 7시 46분부터 평소와 같이 열차 3대를 투입해 정상운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0분께 2호선 신정차량기지 내에서 운행하던 작업용 특수차가 제동이 안되면서 출고선 차단막과 부딪혀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기지 내 광케이블이 훼손돼 통신장애가 발생, 신정차량기지 내 차량 출고가 불가능해지면서 2호선 신정지선의 운행이 중단됐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관련기사



공사는 현장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하고 관계 직원을 투입해 탈선한 특수차를 오전 4시 50분께 복구했다.

공사는 열차 2대를 투입해 오전 6시께 운행을 일부 재개했으나, 이는 3대가 투입되던 평상시보다 적어서 운행이 지연됐고 열차는 서행했다. 이에 따라 출근길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서울교통공사는 “2호선 신정지선 이용에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밝혀내 동일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