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황교안, 2000년 이회창 공천 모델? 참 어이없는 착각"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회창 공천 모델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황교안 대표의 인터뷰와 관련 “주변 정치 현실을 돌아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가 2000년 이회창 공천 모델을 말하고 있는 것을 보고 참 어이없는 착각을 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지금 자신이 둘러싼 정치 환경을 제대로 분석해보고 그런 말을 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시 이회창 총재는 확고하게 35%의 압도적인 지지율을 가지고 있으면서 차기 대통령이 된다는 당내 의심을 받은 적이 단 한 번도 없었고, 정권은 내 주었지마는 한나라당이 한국 보수 정당의 유일한 중심축으로 굳건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며 “그래서 당내 중진들을 쳐내도 국민들이 이를 용인해 주었고 막강한 카리스마로 이를 돌파 할 수 있었으나 그런 이회창 본인도 자녀들 병역 의혹으로 대선에서 패배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그런데 리얼미터를 빼고는 한 자리 숫자로 추락한 대선 지지율과 4분5열된 보수 진영, 심지어 당내는 아직도 친박·비박이 대립하면서 자신은 친박계에 얹힌 수장에 불과한데 어떻게 2000년 이회창 모델 공천을 추진 할 수 있다는 것인가? 정치적 위상이 전혀 다르다”며 “주변의 정치 현실을 잘 돌아 보고 2004년 노무현 탄핵 때 한나라당의 지역구 공천 모델을 배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홍 전 대표는 황 대표에게 “욕심을 버리고 총선 관리자로 돌아가라”며 “그래도 이 당은 30년 전통의 보수 적통 정당인데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조예리 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