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이스타항공, '인천-옌타이' 신규 노선 취항

23일부터 새롭게 운영…중국 노선 확대

판매는 6일부터…9일에는 특가 운임 오픈



이스타항공이 오는 23일 ‘인천-옌타이(연태)’ 노선을 새롭게 취항한다고 6일 밝혔다. ‘인천-옌타이’ 노선은 주 4회(월·화·목·토) 운항하며, 비행시간은 약 1시간 20분이다.


중국 옌타이는 산둥성 동쪽에 위치한 해양 도시로 중국 여유국에서 지정한 5A급 최상위 관광지인 ‘봉래 팔선과해 풍경구’와 유명 건축물을 축소 재현한 유럽풍의 해양공원 ‘피셔맨즈워프’ 등 유명 관광지가 있다. 아울러 프랑스와 위도가 같아 질 좋은 와인을 맛볼 수 있어 관광객을 사로잡고 있다.

관련기사



이스타항공은 ‘인천-옌타이’ 노선의 판매를 6일부터 시작하며, 신규취항을 기념해 9일부터 특가 운임을 오픈할 예정이다. 특가 이벤트는 22일까지 진행되며, 탑승기간은 23일부터 2020년 2월 28일까지다. 편도총액운임 최저가는 4만4,900원이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