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종근당고촌재단 '주거복지문화대상’ 종합대상 수상

지난 9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주거복지문화대상’ 시상식에서 최정길(왼쪽) 종근당고촌재단 사무국장과 대회장인 송영길 국회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종근당고촌재단


종근당고촌재단이 주거복지문화운동본부 주최 ‘2019 대한민국 주거복지문화대상’에서 종합대상을 수상했다.

종근당고촌재단은 지방 출신 대학생들에게 무상으로 기숙사를 지원해 청년들의 주거 문제 해소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단체 부문 종합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지난 9일 밝혔다.


대한민국 주거복지문화대상은 주거복지공동체를 형성하고 주거복지문화를 실천하는 단체 및 개인의 공로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관련기사



종근당고촌재단은 민간 장학재단 최초로 무상기숙사인 ‘종근당고촌학사’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2011년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 1호관을 시작으로 2012년 동대문구 휘경동에 2호관, 2014년 광진구 중곡동에 3호관을 개관하며 현재까지 총 988명의 지방 출신 대학생들을 지원해왔다. 또 학사생들이 고촌학사 소재 지역 내 저소득가정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멘토링 교육봉사도 함께 실시하며 지역사회의 교육복지 실현에도 앞장서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두현 종근당고촌재단 이사장은 “내년에는 종근당고촌학사 4호관을 개관할 계획”이라며 “학생들이 주거비에 대한 걱정 없이 학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종근당고촌재단은 1973년 기업 이윤의 사회환원을 목표로 종근당 창업주 고(故) 고촌 이종근 회장의 사재로 설립된 장학재단이다. 국내외 장학금 지원사업 외에도 학술연구·교육복지사업 등 다양한 공익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