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관중 51% 증가...올 K리그 흥행대박

총 관중 237만6,924명

지난 8일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환호하는 부산 팬들. /연합뉴스


올 한 해 축구장을 찾은 관중이 확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10일 발표한 ‘2011∼2019년 K리그 연도별 관중 수 기록’에 따르면 올 시즌 K리그는 1·2부와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총 237만6,924명의 관중을 모았다. 지난 시즌 157만628명에서 51.3%나 늘어난 수치다. K리그 시즌 총관중이 230만명을 돌파한 것은 승강제를 처음 시행한 2013년 이후 처음이다. ‘공짜 표 관중’까지 더해 이른바 ‘뻥튀기’ 집계를 하던 2013∼2017년보다도 많은 관중이 올해 프로축구 경기장을 찾은 것이다. 연맹은 지난해부터 유료 입장권을 구매해 경기장에 입장한 관중만 집계하고 있다.

관련기사



전북 현대가 독주했던 예년과 달리 전북과 울산 현대가 막판까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인 영향도 있지만, 이 두 구단뿐 아니라 총 22개 구단 중 21개 구단이 관중 증가세를 보였다. 전용구장 신축에 성적 상승까지 더해져 구름 관중을 끌어모은 K리그1 대구FC(305.1%)와 K리그2 서울이랜드(451.4%)·FC안양(259.6%)의 증가 폭이 특히 컸다. 연맹은 “올 시즌 K리그 흥행이 소수 인기구단 주도가 아닌 리그의 전반적인 인기 상승에 기인했다는 점을 보여주는 수치”라고 설명했다.

K리그1은 평균 관중 8,000명 이상을 기록한 구단이 지난해 2개에서 올해 7개로 늘어났다. K리그2는 평균 관중 2,000명을 찍은 팀이 지난해 2개에서 9개로 증가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티켓 경쟁권·강등권 등 순위 구간마다 벌어진 볼만한 경쟁과 부쩍 늘어난 추가시간 득점 등이 관중몰이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