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벌써 4억원 육박…'60년 만의 우승' 박항서호에 쏟아지는 '포상금'

‘박항서 매직’으로 1면 도배된 베트남 신문들/하노이=연합뉴스


동남아시아(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내 베트남을 열광하게 만든 박항서호에 포상금이 쏟아지고 있다.

11일 베트남 현지 매체 베트남넷 등은 “SEA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물리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70억동(약 3억6,000만원)이 넘는 ‘핫한 보너스’로 격려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우선 응우옌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포상금 10억동(약 5,000만원)을 지급했다. 뿐만 아니라 베트남 축구협회(VFF)도 30억동(약 1억5,000만원)을 쾌척했고 민간기업들의 후원도 잇따르고 있다. 현재까지 민간기업들은 후원금으로 20억동(약 1억원) 이상을 모았다. 베트남넷은 “베트남 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는 포상금이 앞으로 더 많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편 지난해 초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을 당시 받은 포상금은 25억원정도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받았을 때도 박항서호는 10억원에 이르는 포상금을 받은 바 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은 전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SEA 게임 축구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대0으로 완파하며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조예리 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