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가

윤종원에 힘 실어준 文대통령 "내부출신 아니라고 비판 안돼"

"자격 충분" 낙하산 논란 일축

윤 행장, 취임후 첫 공식회의

경영혁신 강조...TF 설치 주문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금융연수원 임시 집무실에서 업무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제공=기업은행


윤종원 IBK기업은행(024110)장이 취임 후 첫 공식회의를 갖고 경영혁신을 강조했다. 윤 행장은 경영혁신을 위한 태스크포스(TF) 설치도 주문했다.


14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윤 행장은 전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새해 첫 ‘경영현안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지시했다. 경영현안점검회의는 월 2회 은행장 주재로 전 임원이 모여 국내외 경제와 금융시장 동향, 주요 경영상황 등을 점검하고 논의하는 정례회의다. 이날 회의에도 윤 행장을 비롯해 전 임원들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윤 행장은 이 자리에서 제도개혁 등을 통한 혁신금융 선도, 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을 통한 조직문화 혁신 등 경영혁신을 강조하며 혁신 추진 TF 신설을 주문했다. 아울러 미국과 이란 간 갈등 등 국제 경제상황이 국내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시행에 따른 시장상황 등을 점검하고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불완전판매 방지 대책 등도 논의했다. 기업은행의 한 관계자는 “이번 회의 주재는 안정적인 조직운영에 대한 행장의 의지”라며 “사업그룹별로 업무현황과 계획 등을 보고받고 경영계획을 구상하는 등 정상 업무를 수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 노조는 윤 행장을 은행업 경력이 전무한 ‘낙하산 인사’라며 지난 3일부터 출근을 막고 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인사권’을 거론하며 낙하산 논란에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윤 행장이 자격이 미달하는 인사라면 모르겠지만 경제금융 청와대 비서관을 전 정부에서 했고 우리 정부에서는 경제수석을 했다”며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등을 거쳐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윤 행장이 은행 경험이 없어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노조에 대해 메시지를 분명히 하는 한편 공기업·공공기관의 인사권은 정부에 있다는 점 역시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비판해서는 안 된다”며 “다음에는 내부에서 발탁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기업은행의 발전과 기업은행이 해야 할 중소기업 지원 역할의 관점에서 이번 인사를 봐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낙하산 논란을 일축하며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향후 노조의 투쟁 동력이 급격히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가뜩이나 내부 인사 지체 등으로 경영공백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노조에서도 ‘실리’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윤 행장에 대한 반대가 지속되기 어렵다는 관측이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