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정책

삼성전자에 '시총비중 30% 상한제' 적용하나

거래소, 비중 줄이려 수시조정 검토

한국거래소가 삼성전자(005930)에 대한 ‘코스피200 시가총액비중 상한제도’를 수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삼성전자 주가 급등으로 코스피200지수 내 삼성전자 비중이 높아져 오는 6월 정기 조정 전 수시 조정을 통해 비중을 줄이는 방안을 내부 검토하고 있다. 시총 비중 상한제도는 시장이 특정 종목으로 과도하게 쏠리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코스피200 등 주요 주가지수에서 1개 종목의 시총 비중이 30%를 넘으면 비중을 강제로 낮추는 제도로 지난해 6월 도입됐다. 해마다 3~5월, 9~11월 특정 종목의 평균 비중이 30%를 초과하면 각각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거래일에 해당 종목의 비중을 30%로 하향 조정할 수 있다.



현재 코스피200에서 삼성전자의 시총 비중은 지난달 9일 30%를 넘어섰으며 이달 20일 종가 기준 비중은 33.51%에 달하고 있다. 원칙대로라면 정기 변경 시기인 6월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거래소는 최근 삼성전자의 시총 비중 확대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수시 조정을 검토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아직 검토 단계일 뿐 시기나 방식 등이 확정된 것은 없다”며 “여러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만약 줄인다면 시장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호 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