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대원,이동경 골'...한국 남자축구 9회 연속 올림픽 티켓 따내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왼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 등 팀 동료들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올림픽 9회 연속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을 치러 후반 11분 김대원(대구), 31분 이동경(울산)의 연속골로 2대 0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은 전반 내내 우세한 경기를 펼쳤지만 하프라인 밑으로 내려선 호주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 시작과 함께 활발한 공격을 펼쳐가던 대표팀은 마침내 후반 11분 수비수 이유현(전남)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을 김대원이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선제골에 힘을 받은 대표팀은 후반 31분 이동경이 화끈한 왼발 슛으로 추가골을 기록하며 두 발 앞서 나갔다.

이후 시종일관 경기를 지배한 대표팀은 안정적인 플레이 끝에 승리를 거뒀다.

호주를 꺾고 이번 대회 5전 전승으로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1948년 런던 대회, 1964년 도쿄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올림픽 무대에 오르게 됐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