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 "軍 의료인력·시설까지 활용, 선제적 조치 나서라"

靑 컨트롤타워로 우한폐렴 총력대응 지시

28일 홍남기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

靑 "'중국인 입국금지 조치'는 논의 안해"



27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발생지인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한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의 총력 대응을 당부했다.

국내에서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감염) 증세가 뒤늦게 나타나기 때문에 현재 (상황이) 어떻게 돼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어 지시에 따라 (전수조사) 조치가 추진될 것”이라 설명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현재 우한 폐렴 사태에 대한 컨트롤타워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맡고 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컨트롤타워에서 전체적인 상황을 다 파악해 국내외 상황까지 총체적으로 지휘를 적기에 해달라고 말씀하셨다”며 “선제적인 조치와 총력 대응을 위해 군 의료인력까지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한 폐렴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에 따라 28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당초 해당 오찬 자리는 설 명절을 맞아 문 대통령이 수석비서관급 참모들에게 세배를 받고 떡국을 함께 먹기 위해 마련됐지만 우한 폐렴 관련 상황이 악화함에 따라 관련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로 바뀌었다는 것이 윤 수석의 설명이다.

한편 청와대는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해당 문제를 논의하고 이동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 단계에서 WHO의 결정을 벗어나는 상황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40만명을 넘겼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