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속보]김정은, 시진핑에 서한 “신종코로나 위문금 보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당일인 지난달 25일 삼지연극장에서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상황에 대한 서한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시진핑) 동지에게 중국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전염성 폐렴을 막기 위한 투쟁이 벌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서한을 보내시였다”고 밝혔다. 이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1월 31일 결정에 따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에 지원금을 보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 위원장은 서한에서 “전염병 방역 일선에서 분투하고 있는 중국의 전체 당원들과 의료일군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내시고 전염병으로 혈육을 잃은 가정들에 심심한 위문”을 표했다. 또 “우리 당과 인민은 중국에서 발생한 이번 전염병 발병 사태를 자기 일처럼 생각하며 한집안 식구, 친혈육이 당한 피해로 여기고 있다”며 “형제적 중국인민들이 겪는 아픔과 시련을 조금이나마 함께 나누고 돕고 싶은 진정”이라고 전했다.

이연선 기자
blueda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