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평택 산부인과서 신생아 9명 RSV 집단 감염…7명 추가 검사 중

신생아 이미지./연합뉴스


평택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됐다. RSV 감염증은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게 모세기관지염, 폐렴 등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보건당국은 현재 신생아들의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13일 평택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역 내 한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 9명이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소는 “산부인과에서 감염이 확인된 것은 9명이며, 7명의 신생아들이 추가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지난 6일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신생아실을 중심으로 병원 내부에서 점차 확대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병원 내·외부에 대해 방역을 하는 한편 RSV 잠복기가 2~8일 정도인 것을 고려해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특히 RSV 감염증은 성인에게 치명적이지 않지만, 영유아 등에 발생하면 사망률이 50% 이상에 이를 수 있어 신생아실을 폐쇄하는 등 적극적 대응에 나섰다. RSV에 감염되면 콧물과 기침, 재채기 등을 증상이 나타나고 구토를 할 수도 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해당 시설은 산부인과로, 입원기간이 짧고 발병 신생아들도 대부분 퇴원 후 발병한 경우라 병원 폐쇄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예리 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