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홍익표·윤호중 고발 주도…與 중진들도 뒤늦게 반발

이해찬(오른쪽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한 후 ‘민주당은 빼고’ 칼럼 고발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나가고 있다./연합뉴스


‘민주당만 빼고’ 칼럼 고발은 홍익표 수석대변인과 윤호중 사무총장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주축으로 진행된 것으로 드러났다. 소수의 지도부를 중심으로 진행된 고발 과정에서도 일부 반대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이해찬 대표는 비판적 보도에 대한 경고 차원으로 최종 결재를 했다. 깜깜이로 진행됐던 고발 소식이 알려지자 당내에서는 “오만했다” “관용이 없다” 등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랐다.


14일 민주당에 따르면 홍 수석대변인 등 당 지도부는 당 공보국이 보고한 ‘민주당만 빼고’ 칼럼에 대한 고발을 이달 초 검토하기 시작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임미리 교수가 알다시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자문위원단의 실행위원단”이라며 “이것이 분명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고 칼럼 게재에 대해 분명히 항의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상대 진영에 몸담은 임 교수가 편파적인 입장을 담았다는 주장이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일각에서는 “고발 조치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부정적인 의견도 나왔다. 그럼에도 당 지도부는 해당 사안을 법률국이 검토하게 했고 이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 대표 역시 최종 결재를 했다.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몰랐던 이낙연 전 총리 등 당내 중진들은 뒤늦게 반발했다. 이 전 총리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13일 윤 사무총장에게 전화해 “(임 교수 고발이) 문제가 있으니 고발을 취하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했다. 윤 사무총장은 “생각이 짧았는지도 모르겠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4선의 김부겸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우리는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켜온 정당, 언론의 자유가 중요한 가치라고 믿는 정당”이라며 “증오에 가득 찬 독설조차도 가치의 다양성 차원에서 용인하는 게 성숙한 민주주의라는 신념으로 싸워온 정당”이라고 일갈했다. 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고발에 대해 전혀 몰랐고 언론을 보고야 알았다”며 “이 같은 일이 계속되면 언론을 통해 당에 대한 비판이 나오기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꼬집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