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속보) 경북 영천,상주,경산에서 확진자 5명 늘어.. '경북 방역망' 비상

19일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가운데 이날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연합뉴스


경북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더 늘었다.

20일 보건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영천 1명, 상주 1명, 경산 3명 등 모두 5명의 의심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19일 오후에도 청도에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경북에서는 기존에 확진 판정을 받은 영천지역 3명을 포함해 모두 10명으로 늘었다.

관련기사



청도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은 19일 오후 포항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정혜진 기자
made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