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속보] 정부 “국내 생산 마스크의 50%가 우정사업본부·농협 등 공적기관에 풀릴 것”

[속보] 정부 “국내 생산 마스크의 50%가 우정사업본부·농협 등 공적기관에 풀릴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4명 추가된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 3층 세관 검사대에서 출국 예정자들이 줄지어 서 있다. 마스크 300개 초과 반출 시 세관 신고를 하고 출국 전 확인을 받아야 한다.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첫날인 26일 첫 생산된 마스크를 시중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긴급수급 조정조치는 오늘 0시부터 시행됐다. 이에 따라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우정사업본부, 농협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기타 식약처장이 정하는 판매처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한다.

관련기사



특히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100만개가 우선 공급된다. 대구·경북 이외 다른 지역에서도 국민께서 편리하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약국·우체국·농협하나로마트 등 공적판매처를 통해 3월초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매일 약국,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공적 물량 약 500만개가 공급될 예정이며,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유통체감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홍용 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