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檢, 포렌식으로 신천지 동선 파악…조사 속도내는 윤석열

5일 과천 신천지 교회 포렌식요원 파견 이어

주말 사이 확보한 자료 기반 동행 파악 나서

법무부 "압수수색" 압박 이기고 주도권 잡아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오전 10시35분께 서울 서초구 대검 청사를 찾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35분간 회동했다./성형주기자


검찰이 디지털 포렌식 전문가들을 투입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배경으로 지목된 신천지 신도들의 동선 파악에 나섰다. 앞서 추미애 법무주 장관이 연일 검찰에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압박했지만 검찰은 이번 조사를 통해 사실상의 압수수색 효과를 보게 됐다. 법무부의 압박에 따르는 모양새 대신 윤석열 검찰총장이 제3의 방식으로 신천지 수사 국면의 주도권을 잡았다는 풀이가 나온다.


8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5명 안팎의 디지털 포렌식 전문요원을 보내 신천지로부터 넘겨받은 신도 및 교육생 명단과 예배별 출석 기록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5일 과천 신천지교회 본부에 대한 중대본의 행정조사에 포렌식 전문요원들과 장비를 투입해 자료를 함께 확보했고, 확보한 자료에 대한 조사에 들어간 것이다.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예배나 단체행사에서 바이러스가 확산됐을 가능성이 있어 확진자가 참석한 모임을 중심으로 전파 경로를 분석할 것”이라고 봤다.

관련기사



앞서 검찰은 추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공개적으로 검찰의 신천지 압수수색 필요성을 강조함에도 강제수사를 해오지 않았다. 강제수사 시 신도들이 숨는 등 돌발행동이 나오면 코로나19 방역에 해가 되고,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기 위한 증거수집 절차도 까다로운 데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보건당국 등에 넘기는 법률도 편법 논란이 있어서다.

대신 윤 총장은 직접 “다른 대안을 연구하라”고 지시하고 검찰이 내놓은 방안이 행정조사다. 이후 윤 총장은 행정조사 형식으로 신천지 명단 등을 확보하도록 법무부와 중대본에 제안했다. 자료 확보에 성공한 데 이어 윤 총장은 자신을 필두로 한 ‘코로나19 검찰 대응본부’를 차렸다. 이 본부는 지난 5일자로 ‘대검찰청 코로나19 대응TF’을 격상시켜 꾸려졌다. TF팀장은 기획조정부장이었으나 새로 생긴 본부는 검찰총장이 본부장이다. 향후 검찰은 신천지 관련 수사 등을 더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본부장을 윤 총장이 맡는다는 것은 검찰 조직 내에선 큰 변화다. 날마다 보고를 올리는데 보고 대상이 기획조정부장이 아닌 총장이면 보고내용에 더욱 신경 써야 해서다.


손구민 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