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단독] 베트남, 호찌민 중심가 영화관·유흥시설 운영 전면 금지

14일 오후6시 부... '코로나19' 확산에 특단 조치



베트남 호찌민시 인민위원회가 지역 내에 보낸 공문. /서울경제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인 확산세를 보이면서 베트남이 호찌민시 최대 번화가 내 영화관, 유흥시설 등에 대한 운영을 전면 금지시켰다.


14일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베트남 호찌민시 인민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부터 호찌민시 1군 지역 내 영화관, 마사지숍, 노래방, 바 라운지, 맥주클럽, 클럽, 댄스홀이 달린 호텔 등에 대한 영업을 모두 중단시킨다고 지역 사회에 밝혔다. 금지 기간은 당국에서 다음 지시를 내릴 때까지다. 1군 지역은 호찌민시에서 가장 핵심지역이자 최대 번화가로 꼽히는 곳이다.

관련기사



호찌민시 인민위원회는 공문을 통해 “코로나19의 예방은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과제”라며 “코로나19가 지역 사회에 퍼질 위험을 피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베트남 외교부는 15일부터 30일간 영국과 유럽 솅겐 지역에서 오거나 최근 14일 안에 이 지역을 방문한 사람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