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코로나19’ 신규 확진 104명 중 해외유입 관련 39명

4·15 총선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 접수처에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투명 칸막이가 설치됐다./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4명 중 39명이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 신규확진자 104명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가 39건(37.5%)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 유럽이 25명, 미주 11명, 중국 외 아시아 3명이며 국적별로는 내국인이 34명, 외국인이 5명이다. 확진 기관은 검역이 30명, 지역사회가 9명이다. 또 앞선 확진자 가운데 역학조사 결과 해외유입 관련 사례가 18명이 추가됐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지금까지 조사가 완료된 해외유입 사례는 총 284건으로, 이 중 내국인이 90%를 차지한다. 내국인은 253명, 외국인은 31명으로 조사됐다.


임진혁 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