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통합당, ‘컷오프’ 김석기 경주 공천 ‘회생’

부산 금정 백종현 공천

김석기 미래통합당 의원./서울경제DB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갈등을 겪었던 부산 금정과 경북 경주의 공천이 26일 확정됐다.


통합당은 3선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한 지역인 부산 금정은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이 최종 공천됐다고 밝혔다. 경북 경주는 컷오프(공천배제)됐던 현역 김석기 의원이 공천을 받아 회생했다.



두 지역은 경선이 치러졌다. 부산 금정은 원정희 전 부산 금정구청장이 경선에서 백 전 의장에게 패하면서 공천이 좌절됐다. 경북 경주는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이 김 의원에게 패했다.

앞서 최고위는 부산 금정과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의왕·과천 네 곳의 공천 재의를 공관위에 요구했다. 공관위가 원안을 고수하자 25일 최고위는 긴급회의를 열고 네 곳의 공천을 취소했다. 이 가운데 경기 의왕·과천은 신계용 전 과천시장, 화성을은 임영배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이 공천을 받았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