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남양주 별내동에 주소 둔 영국 거주 10대 남성 확진

/사진=남양주시청 홈페이지 캡처


경기도 남양주시에 주소를 둔 영국 거주 1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양주시는 26일 남양주시 별내동에 주소를 둔 18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25일 오후 2시께 영국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공항 검역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검사 직후 공항을 출발해 오후 7시 45분께 귀가한 이 남성은 자택에서 계속 머물다 이날 오후 5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밀접 접촉자인 어머니는 검체 채취 후 자가 격리 중이다.

관련기사



현재 이 남성은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으로 후송된 상태다.

방역 당국은 이 남성이 사는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지하주차장 등에 대해 소독 작업을 했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