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김세의, 부산서 성매매"…檢 고발에 가세연 측 "말도 안 되는 소리" 일축

김세의(오른쪽)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연합뉴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김세의 대표의 성매매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가세연 측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면서 강하게 부인하고 나섰다.

26일 스포츠경향은 유튜버 이진호씨가 법무법인 모두의법률 배근조 변호사와 함께 김 대표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대표가 지난해 8월 가세연 촬영을 위해 방문한 부산에서 김용호 전 기자, 직원 2명 등과 한 유흥업소를 찾았다는 게 이씨의 주장이다. 당시 이들 4명이 유흥업소 여성 4명과 유흥을 즐겼으며 이 가운데 3명은 성매매까지 했다고 이씨는 이 매체에 전했다.

관련기사



이씨는 “김 대표가 지난해 8월 부산의 한 유흥업소에서 성매매를 했다는 자료를 확보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모두의법률 측은 가세연 측을 접대한 유흥업소 여성들의 진술과 관련 자료를 확보해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가세연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 대표는 이날 유튜브 생방송에서 김 대표의 성매매 의혹을 해명해달라는 댓글이 이어지자 “저희를 공격하는 희한한 곳이 있더라. 희한한 이야기를 한 모양”이라면서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일일이 반응하는 게 웃겨서 말 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