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단독] 모로코 '고립' 韓교민 태운 특별기, 내달 1일 한국행 확정

카사블랑카공항서 인천공항 도착

고국 땅 밟는 3차 귀국 우한 교민들지난달 12일 오전 김포공항에서 정부의 3차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중국 우한 교민들이 트랩을 내려가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로코 정부의 국제선 항공편 중단으로 발이 묶인 코이카 봉사단원 40여명 등 120여명의 우리 교민들을 태운 민간 임시항공편이 내달 1일 (현지시간) 한국으로 출발한다.


정부관계자는 27일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코이카 봉사단원과 우리교민을 태운 임시 항공편이 내달 1일 모로코 카사블랑카 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특별기는 한국시간으로 2일 모로코 카사블랑카 국제공항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앞서 2차례 항공편 예약을 했음에도 모로코 정부가 갑작스럽게 운행을 중단해 무산된 바 있다”며 “현지 사정에 따라 항공편 운항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앞서 모로코 정부가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을 위해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하면서 현지의 우리 교민들이 고립됐다. 교민들은 지난 17일과 18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약까지 마쳤지만 모로코 정부가 항공노선 폐쇄 조치를 연장하면서 귀국이 무산됐다.

정부는 이들을 귀국시키기 위해 E항공사 협의해 특별기를 띄우기로 했지만 항공사 측이 250명 정원을 채워야 한다는 조건을 내세워 협상은 난항을 겪었다. 이에 따라 당초 28일(현지시간) 로 예정됐던 임시항공편의 출발 시간이 지연됐다. /박우인·윤경환·오지현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