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 스타쉽 산하 하이라인과 전속 계약 "솔로+프로듀서 활동"

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 / 사진=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가 음악 활동을 이어간다.

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이하 하이라인)는 10일 “원호와 최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원호는 솔로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로 새롭게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호가 솔로 아티스트로서 앞으로 새롭게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호는 “지난날의 어리석고 경솔했던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기회를 주신 팬분들께 정말 감사드리고, 보내주신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지난 2015년 몬스타엑스 멤버로 데뷔한 원호는 지난해 11월 채무불이행 논란에 휩싸인 뒤 과거 소년원 전과와 대마초 흡연 의혹이 제기되면서 그룹에서 탈퇴하고 스타쉽엔터테인먼트(스타쉽)와 계약을 해지했다.

이후 경찰 조사 결과 원호가 마약 혐의에 대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자, 스타쉽은 “앞으로 원호가 자신이 원하는 길을 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이라인은 스타쉽 산하 힙합 레이블로 DJ 소다, 프로듀서 드레스(dress), 플루마(PLUMA) 등이 소속돼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