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롯데쇼핑 직원 여러분, 회사로 오지 마세요"

'코로나' 이후 스마트 워크환경 강화

사업부 본사 직원 3,000여명 대상

수도권 5곳에 '스마트 오피스' 운영

일부 좌석에 노트북 설치해 편의높여



“회사 오지 마세요. 스마트 오피스에서 근무하세요.”

국내 유통 대기업 롯데쇼핑(023530)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스마트 워크 환경을 강화하기 위해 수도권 일대 5곳에 ‘스마트 오피스’를 마련했다. 재택근무, 비대면 회의에 이어 롯데 그룹 차원에서 진행 중인 근무 환경 변화 방침에 따른 것으로 출퇴근 시간을 절약해 효율적인 업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쇼핑은 7월1일부터 유통업계 최초로 스마트 오피스를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마련한 스마트 오피스는 롯데백화점 노원점·일산점·인천터미널점·평촌점과 빅마켓 영등포점(인재개발원)까지 총 5곳으로 225석을 준비했다.


사용 대상은 롯데쇼핑HQ,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슈퍼, 롭스, 롯데온 등 각 사업부 본사 직원 3,000여명이다.

관련기사



스마트 오피스는 자택 인근의 근무공간으로 출근해 이동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점과 현장근무 중 본사까지 돌아갈 필요 없이 인근 오피스에 들러 빠르게 나머지 업무를 볼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웹 기반에 좌석 예약시스템이 구비되어 언제 어디서나 5개 거점 오피스의 좌석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것도 편리하다. 또 각 지점별로 일부 좌석에는 노트북을 비치해 이용 직원의 편의를 도모했다.

롯데쇼핑의 스마트 오피스는 앞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따른 근무 환경 변화를 강조한 것을 바탕으로 한 롯데그룹 차원의 근무 체제 변화의 일환이다. 신 회장은 지난 5월 개최한 임원회의에서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며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롯데 그룹은 계열사별로 주 1회 재택 근무를 도입하는 등 스마트 워크 체제에 돌입하고 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백화점·마트·슈퍼·롭스·e커머스 각 사업부간 업무 시너지를 도모하고 본사와 현장 간 원활한 소통을 위해 스마트 오피스를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