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전참시' 먹교수 이영자, 매니저 먹방 능력에 극찬 "가르칠 게 없다"

/ 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의 매니저가 이영자 추천 맛집을 혼자 찾아간다.

오는 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채현석 / 이하 ‘전참시’) 111회에선 이영자와 그의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진다. 모든 면에서 완벽하지만, 특히 음식 취향에서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놀라운 먹방 동기화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혼자서 해장국을 먹고 있는 매니저의 모습과 다른 곳에서 스타일링을 받는 중인 이영자의 모습이 담겼다. 늘 이영자가 부르면 달려갈 수 있는 곳에서 그를 케어하던 매니저가 혼자 먹방을 즐기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이날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자신이 스타일링을 받는 동안 아침을 먹고 올 것을 권하며 한 해장국 식당을 추천한다. 다른 사람에게 맛집을 추천할 때면 늘 먹는 방법까지 상세하게 알려주던 이영자가 이날만큼은 “내가 이 집을 왜 좋아하는지 맛을 찾아와라”는 미션을 남긴다.

관련기사



매니저가 식당으로 향한 뒤 혼자 남은 이영자는 미용실 스태프들에게 매니저의 칭찬을 늘어놓으며 “어떻게 먹는지 알려줄 필요가 없다”고 그를 보낸 이유를 설명한다.

혼자 아침 식사를 즐기게 된 매니저는 마치 이영자와 동기화된 듯한 먹방과 설명으로 모두의 군침을 자극한다. 과연 이영자의 매니저는 이영자가 이 식당을 추천한 이유를 찾을 수 있을까? 이영자의 매니저가 분석한 해장국 후기에 이영자는 몇 점을 줄지.

7월 4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11회에서 먹교수 이영자도 인정한 이영자 매니저의 맛있는 먹방을 함께할 수 있다.

안정은 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