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또 윤석열 맹폭' 황희석 "특임검사는 '꼼수'…본인 연루설 나오자 수사진 압박"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대립각을 날카롭게 세우고 있는 전 법무부 인권국장인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검사장 관련 ‘검언유착’ 사건을 두고 ‘특임검사’ 도입이 논의된 것에 대해 ‘꼼수’라고 맹비난했다.

황 최고위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특임검사라는 꼼수’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본인 최측근이 관여된, 심지어 본인 연루설도 나오는 사건에서 총장은 스스로 회피해야 마땅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황 최고위원은 “처음에는 총장도 대의명분의 그 길을 택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최측근이 관여했다는 확실한 흔적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상황을 짚은 뒤 “그런데 백모 기자의 녹음파일이 나오면서 상황은 뒤집어졌다. ‘그놈 목소리’가 나온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황 최고위원은 또한 “그러자 총장의 태도는 180도 달라졌고, 본인의 연루설도 퍼져나오기 시작했다”며 “총장은 서둘러 전문수사자문단이라는 꼼수를 쓴 이모 기자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녹음파일을 손에 쥔 수사진을 압박하기 시작했다”라고 분석했다.

황희석(가운데)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연합뉴스


아울러 황 최고위원은 “보다 못한 장관이 이것을 수사방해로 보고 자문단을 중지시키며 당초 하던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총장은 비켜나 있으라고 지시한 것”이라면서 “그런데 소위 ‘검사장’들이 하루 종일 모여 ‘장관의 지휘는 위법하다’고 의견을 모으고 논의한 아이디어가 ‘총장이 임명하는 특임검사를 하자’는 것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황 최고위원은 “당신들 ‘검사 장군’들은 총장의 수사방해에 가담하거나 하다 못해 방조하고 있는 것을 알기나 하고 그런 소리를 하는 것인가”라고 쏘아붙인 뒤 “‘단순히 측근만의 문제라면 저렇게까지 감싸기를 하겠느냐’ 솔직히 말해 이것이 널리 퍼진 생각”이라고도 적었다.

관련기사



한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 윤 총장에게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데 대해 전국 고검장·지검장 등 검사장들이 위법한 행동이라고 주장한 걸로 나타났다.

대검은 지난 3일 약 9시간 동안 열린 검사장 간담회에서 대다수가 제기한 의견과 공통된 의견들을 취합해 지난 6일 공개했다. 이 내용은 윤 총장에게도 그대로 보고됐다. 검사장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독립적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의 전문수사자문단 절차는 중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수사팀의 독립성을 보장하고 윤 총장은 수사 결과만 보고받도록 한 데 대해서는 “사실상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위법 또는 부당하다는 게 검사장들의 결론이다. 아울러 이 사안을 검찰총장의 거취와 연결해서는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