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타살 혐의점 없어" 박원순 사망 수사 결론...부검 안하기로

현장상황, 검시 결과 등 종합한 결과 타살혐의점 없다고 결론

시신 부검 안하기로...유족 뜻 고려해 시신은 유족에 인계 방침

10일 SBS가 보도한 CCTV 영상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서 인근 길을 지나는 모습이 담겨 있다./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변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시신을 부검하지 않기로 10일 최종 결정했다. 박 시장의 유서가 발견된데다 현장상황과 검시 결과, 유족 등의 진술을 종합해볼 때 타살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에 내린 결론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사망 직전 통화내역과 공관에서 나온 후 동선이 담긴 CC(폐쇄회로)TV를 분석하고 유족 등에 대한 주변 수사에도 나섰지만 타살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박 시장의 시신을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상황과 검시 결과, 유족 및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할 때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했다”며 “유족의 뜻도 존중해 시신은 부검하지 않고 유족에게 인계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전직 비서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사건은 수사가 중단된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현행법상 수사기관의 공소권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경찰은 곧 공소권 없음 의견을 달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고소인이 사망하면 공소권 없음으로 송치하게 돼 있는 절차에 따라 통상적인 과정을 거쳐 처리할 것”이라며 “송치 시점은 아직 구체적으로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10시44분께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됐다.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박 시장의 휴대폰 최종 기지국을 서울 성북구 관내로 확인해 이 일대를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였다. 585명의 경찰·소방 인력과 수색견·드론을 동원한 당국은 와룡공원, 국민대 입구, 곰의 집, 북악산 팔각정을 꼭짓점으로 잇는 지역 내부를 7시간여 찾은 끝에 박 시장의 시신을 이날 0시1분께 북악산 숙정문 근처에서 발견했다. 이후 과학수사팀의 현장감식이 3시께까지 이어진 후 박 시장의 시신은 3시20분께 인근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