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종합)진중권, 최민희 전 의원 향해 "입 닥치고 조문이나 해라"

"당신 딸이 사회 나가면 마주칠 현실이다" 쏘아 붙여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도 시원찮을 판에 쌍욕이나 하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인 선택으로 침통한 분위기에 빠진 가운데 정의당이 고(故)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할 수 없다고 하면서 민주당과 정의당 간의 ‘박원순 시장 조문 논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고(故)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으로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거론되기 때문이다. 특히 최민희 전 의원이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정의당 의원을 향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입 닥치고 조문이나 해라”고 일갈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과거 민언련 소속 회원들이 지난 2006년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권언유착이 성추행 범죄를 불렀다며 최연희 한나라당 전 총장의 사퇴와 언론자정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는 사진의 링크를 연결했다./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교수는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정면으로 최 전 의원을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그새를 못 참고 기어이 페미니즘의 의제를 정치적 의제로 바꿔놓는다”며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마주칠 현실이다. 자기 딸에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해 보라”고 쏘아붙였다.


진 전 교수는 특히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인권변호사, 평소에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던 시장도 이런 짓 합디다. 다른 사람들은 오죽 하겠습니까?”라면서 “그 두 의원은 당신 딸이 살아갈 이 사회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그 얘기를 하고 있는 겁니다”고 지적했다. 또 “부디 그 사회에는 당신 같은 인간들이 없거나, 혹은 적기를 바랄 뿐. 못 받은 공천 생각만 하지 말고 자기 딸, 우리 딸들이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 좀 해 보세요”라면서 “ 머리를 모자 쓰려고 달고 다니는 게 아니라면”이라고 최 전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관련기사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 글 마지막에 “ps. 도대체 몇 번째입니까? 이 인간들이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션찮을 판에... 대표라는 이는 카메라 앞에서 교양없이 쌍욕이나 하고, 끈 떨어진 의원은 사건의 피해자인 대한민국 여성들을 나무라고... 단체로 미쳤어. 보자보자 하니까. 장례 끝나고 봅시다. ”라고 적었다.

앞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시 직원을 향해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위로 메시지를 보냈다. 류 의원은 “고인의 명복을 비는 사람들의 애도 메시지를 보고 읽는다.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며 “그러나 나는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성 추행 피해자를 다독였다. 류 의원은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되어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라며 “벌써 시작된 2차 가해, 신상털기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위로했다. 그러면서 “‘네 잘못이 아니야(It‘ not your fault)’. 영화 <굿 윌 헌팅> 속 등장인물인 ‘숀’이 주인공 ‘윌’에게 전한 말”이라며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로 다시 회자했던 이 말을 닿을지 모르는 공간에서 볼 수 있을지 모를 당신에게 전한다‘고 적었다. 아울러 류 의원은 “나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그러자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정의당 의원들을 향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이렇게 말했다.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지적했다.

김상용 기자
kim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