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중국 역린 건드린 폼페이오…“시진핑은 전체주의 신봉자, 공산당 바꿔야”

“중국 국민이 공산당 바꿔야”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 파산한 전체주의의 진정한 신봉자라며 맹비난했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요바린다의 닉슨도서관에서 ‘중국 공산당과 자유세계의 미래’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날 중국은 자국 내에서는 점점 더 권위주의적이고 다른 곳에서는 자유에 대한 적대감을 더욱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자유세계가 공산주의 중국을 바꾸지 않는다면 공산주의 중국이 우리를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을 맹목적으로 포용하는 낡은 패러다임은 실패했다”며 “그것을 계속해서는 안 된다. 그것으로 되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폼페이오 장관은 또 “우리가 추구해온 관여는 리처드 닉슨 대통령이 유도하기를 희망한 중국의 변화를 가져오지 못했다”며 “베이징의 행위는 우리 국민과 우리의 번영을 위협하기 때문에 자유세계 국가들은 더욱 창의적이고 단호한 방법으로 중국이 변화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휴스턴 주재 중국총영사관을 폐쇄한 것에 대해서는 “스파이 활동과 지식재산권 절도의 중심지였기 때문”이라며 “이는 미국 전역에서 수백만개의 일자리를 희생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인들이 공산당을 바꿔야 한다며 중국 공산당이 지원하는 화웨이는 미국에 대한 국가안보 위협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