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금호산업 "정보 충분히 제공…재실사는 책임 전가"

30일 입장문으로 현산 주장 반박

전례 없는 M&A 인수단 꾸려 협조

인수 진정성 없을 땐 계약 해제 사유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 항공 본사 사옥. /사진제공=연합뉴스


금호산업(002990)아시아나항공(020560) 매각과 관련해 재실사를 요구하고 나선 HDC현대산업개발(294870)에게 “이미 영업·재무 상태 등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했다”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금호산업은 인수·합병(M&A) 역사 상 유례없는 규모의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려 실사를 도와주는 등 적극적인 자세를 취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HDC(012630)현산이 재실사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호산업은 30일 입장문을 통해 “HDC현산이 마치 충분한 확인이 이뤄지지 않은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거래 종결을 회피하면서 책임을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에 전가하고 있다”며 “진정성 있는 자세로 거래 종결을 위한 절차에 협조해달라”고 촉구했다.

금호산업은 현산이 작년 12월27일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후 대규모 인수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아시아나항공 본사에 상주해왔으며,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재무 상태, 자금 수지를 비롯한 경영 전반에 걸친 모든 자료를 수개월간 검증해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아시아나항공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실사·검증 업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금호산업은 HDC현산이 문제 삼은 선행조건 충족과 재점검 사항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금호산업은 재무제표 대비 실적 악화나 채권은행의 1조7,000억원 추가 차입, 영구 전환사채(CB) 등의 이슈 모두 이미 HDC현산 최고경영진에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라임사잔운용 사모펀드 투자손실 문제 등도 이미 수 차례 보고를 했고, 계약서상 공개 목록에 포함돼 문제 삼지 않겠다고 이미 합의된 사항이라고 금호산업은 설명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현산에 설명할 때에는 어떠한 문제나 의문점을 제기하지 않고 느닷없이 공문을 통해 재점검을 요청해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경영진뿐만 아니라 채권단도 매우 당황스러워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에 따라 금호산업은 HDC현산이 제기하는 문제가 계약을 해제할 수 있는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조속히 거래 종결을 위한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금호산업은 “HDC측에 수차례 걸쳐 재점검과 재협의 내용을 요청했으나 대답을 하지 않았다”면서도 “HDC현산이 진정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사가 있다면 불필요한 공문 발송이나 언론 선전전을 중단하고 신뢰있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밝혔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