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이인영 "금강산 관광 재개하고 남북 철도·도로 연결"

동해선 최북단 '제진역' 방문

이인영(왼쪽) 통일부 장관과 함명준 고성군수.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금강산관광이 재개될 수 있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고 남북 철도·도로 연결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31일 강원 고성 동해선 최북단 기차역인 제진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새로운 한반도 경제질서를 만들어 나가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함명준 고성군수 등 관계자들과 함께 대북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관련기사



31일 제진역을 찾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4월27일 개최된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에서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사인한 침목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 장관은 “금강산 개별관광이 시작되면 분명하게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가 되고 고성 등 접경지역 경제에 숨통을 틔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함 군수는 “금강산 개별관광의 길이 열리면 고성군뿐 아니라 한반도 전체에 변화가 있을 것이고 곧 동북아 평화와 발전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할 수 있는 일은 최대한 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