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코로나에 꺾인 극우본색"…日국회의원 야스쿠니신사 집단참배 보류

모임 회장과 사무국장이 대표 참배키로

우익 성향의 일본 의원들이 2019년 8월 15일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하기 위해 신사 경내에서 이동하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우익 성향의 일본 국회의원들이 올해 일본 패전일(8월 15일)에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를 보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은 올해 패전일 야스쿠니신사 집단참배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관계자가 전날 밝혔다. 대신 모임의 회장인 오쓰지 히데히사 전 참의원 부의장과 사무국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 참의원 의원이 대표로 참배한다.

관련기사



이 모임은 매년 패전일과 야스쿠니신사의 봄·가을 제사에 집단 참배를 반복했다.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고려해 봄 제사에 집단 참배를 취소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따라 교수형을 당한 도조 히데키(1884∼1948) 전 총리 등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근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사망한 이들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