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문재인 정권 작심비판' 이언주 "촛불정신 스스로 짓밟아…더 나쁜 도둑 들어와"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촛불정신을 스스로 짓밟은 정권”이라며 문재인 정권을 향해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이 전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심의 바다는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배를 뒤집기도 한다. 문재인정권은 ‘촛불의 역습’이 두렵지 않느냐”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전 의원은 “문 정권은 과거 검찰개혁 등을 외치며 집권했다. 전 정권 때 채동욱 검찰총장의 국정원 선거개입사건 수사를 저지할 의도로 뜬금없는 ‘혼외자 사건’을 일으켜 검찰총장을 찍어냈다”고 상황을 짚었다.

이 전 의원은 이어 “당시 민주당이 ‘정권의 검찰장악시도니, 채동욱 찍어내기가 어쩌니’ 하며 검찰개혁을 외치며 마치 자신들이 정의와 민주주의의 수호무사인 양 했던 걸 똑똑히 기억한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이 전 의원은 “그런데 지금 그들은 어쩌고 있냐. 울산시장선거개입사건, 신라젠과 라임사태, 조국과 윤미향 사건 등등 집권세력의 추악한 면모가 드러나는 사건을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조직이 제대로 수사할까 두려워 끊임없이 방해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이 전 의원은 아울러 “정권에 부담을 주는 수사를 저지할 의도로 뜬금없는 권언유착사건을 일으켜 윤석열 총장과 해당 수사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검사들을 찍어내고 있다”고 지적한 뒤 “앞장서서 검찰의 독립을 저해하며 그 어느 때보다 노골적으로 검찰을 정권의 시녀로 전락시키고 말았다”고 맹비난했다.

관련기사



덧붙여 이 전 의원은 “불과 몇 년 만에 어떻게 이렇게 태도가 뒤바뀔 수 있느냐”면서 “정신이 제대로 박혔다면 절대 이렇게까지 위선적일 수 없다. 인간의 탈을 쓰고 낯 뜨거워 어떻게 그리할 수 있겠냐”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이 전 의원은 그러면서 “그러니까 결국 민주당에게 있어서 검찰독립이니 검찰개혁이니 정의니 하는 것은 자신들이 권력을 잡고 유지하기 위한 포장이었을 뿐 그들에게는 눈곱만치의 진정성조차 없었던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더불어 이 전 의원은 “과거 민주당에 있던 시절 사법검찰개혁의 수단으로 공수처에 관한 논의를 한 적이 있었다. 당시 제가 공수처가 생길 경우 자칫 옥상옥이 되어 정권이 검찰을 장악하는 수단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하자 모 민주당 의원이 절 설득한답시고 ‘우리가 집권할 거잖아’라고 말하며 더 이상 의문을 제가하지 말라는 눈치를 줬다”고도 썼다.

이 전 의원은 또 “분노한 국민들을 이용하고 기만하다니, 아니 국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의와 진실을 바라는 수많은 사람들의 간절한 마음을 짓밟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의원은 “이제 대한민국 국민들은 누굴 믿어야 하는 거냐. 우리나라가 이거밖에 안되었나 싶어 참으로 자괴감이 느껴진다”면서 “국민들 위해 제대로 일해 달라며 정권을 바꿨더니 결국은 더 나쁜 도둑이 들어온 격이다. 결자해지해야 한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