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강북 15억·강남 21억…평균 매매가 20억 넘어선 대형 아파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의 아파트 전경./서울경제DB


서울의 대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20억원을 넘어섰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에도 초고가 아파트의 신고가 갱신이 이어지면서 2년 새 3억원 가까이 뛰었다.

28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8월 서울의 대형 아파트(전용면적 135㎡·41평 초과) 평균 매매가격은 20억 2,692만 원으로 집계돼 처음 20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6년 1월 이후 최고가다. 1년 전(18억 5,538만원)과 비교하면 9.2%(1억 7,154만원) 올랐고, 2년 전보다는 16.7%(2억 9,050만원)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강북 지역(한강 이북 14개 구)의 대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15억1,213만원으로 집계돼 이달 처음으로 15억원을 넘겼다. 4년 전 이미 15억원 선을 넘은 강남 지역(한강 이남 11개 구)의 평균 매매가는 21억 8,988만원으로 조사돼 강남·북 간 격차가 여전히 컸다.

관련기사



강남 지역에서는 초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서초·송파구의 대형 아파트들이 평균 매매가 끌어올렸다. 강남구 압구정동 미성 2차 140.9㎡(전용면적)는 작년 4월 25억원(17층)에 매매됐던 것이 이달 11일에는 30억 5,000만원(8층)에 거래돼 1년 4개월 만에 5억5천만원이 올랐다.

강북 지역에서는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지역의 대형 아파트가 평균 매매값을 견인했다. 마포구 하중동 한강밤섬자이 138.08㎡는 이달 11일 20억 6,000만원(13층)에 매매돼 처음 20억원을 넘겼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초고가·대형 아파트는 정부 규제가 집중되면서 거래가 위축되고 당분간 숨 고르기에 돌입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시중의 유동성이 많아 집값이 곧바로 급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