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밤 페북에 '성인물' 올라온 박재호 논란에 진중권 "당명 바꿔야, 더불어N번당"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인물 동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N번당으로 당명을 바꿔야겠다”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진 전 교수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의원 SNS 계정에 포르노?”라고 쏘아붙인 뒤 “참 다채롭게 가지가지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6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박 의원의 페이스북 공식계정에 이날 오전 0시40분쯤 성인물을 편집해 올리는 ‘Blog A**’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박 의원의 계정이 이 블로그의 동영상을 ‘공유하기’로 끌어와 업로드됐다.


해당 동영상은 심야 시간에 약 10분간 노출됐고 박 의원 측은 삭제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으로 사퇴한 가운데 민주당 소속 부산 의원이 부적절한 동영상을 게시해 논란이 커지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해당 영상은 동남아시아 지역의 성인물로 추정된다. 해당 영상은 말레이시아어로 ‘소녀는 계속 도움을 청했지만 아무도 그녀를 듣지 못 했다(Gadis itu terus meminta bantuan tetapi tidak ada yang mendengarnya)’는 말과 함께 블로그에 게시됐고, 박 의원의 페이스북은 이를 그대로 링크해 노출했다. 이 동영상은 박 의원의 계정에서 약 10분간 노출됐고 이후 삭제됐다.

이를 두고 민감한 시기에 민주당 소속 의원이 부적절한 동영상을 게시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동영상을 본 국회 관계자는 “오거돈 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지가 얼마 안 됐는데 민주당 소속 의원이 소위 ‘야동’을 페이스북 계정에 실수라고 해도 올린 것은 부적절하게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오늘 새벽에 그런 일이 있어서 우리 비서실 누가 연락을 듣고 삭제했다고 들었다”며 “나는 잘 모른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음에 이런 일이 생기면 경찰에 (수사)의뢰를 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원의 보좌진도 “페이스북은 보좌진들이 관리를 한다”며 “실수가 있었던 것으로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